상단여백
HOME 시황
진원생명과학, DNA백신 플랫폼 개발 유용성 국제학술지 게재

진원생명과학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의 DNA백신 개발 현황 및 미래 신종 감염병의 대응방안으로서 DNA백신 개발 플랫폼의 강점에 대한 고찰 내용을 국제 학술지인 백신(Vaccines)에 게재하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논문의 제목은 ‘DNA Vaccines for Epidemic Preparedness: SARS-CoV-2 and Beyond’다. 이는 진원생명과학 최고 의학책임자 조엘 메슬로우 박사가 지난해 12월 국제 컨퍼런스인 ‘Vaccines and Vaccination During and Post Covid Pandemics’에 DNA백신 분야의 권위자로 초청돼 발표했던 내용을 기반으로 작성됐다.

해당 논문에서 진원생명과학 연구진은 인도정부의 긴급승인을 받아 세계 최초로 허가받은 DNA 코로나19 백신 자이코브-디(ZyCoV-D)를 포함해 임상 2상 이상 진행된 코로나19 예방 DNA백신의 효능 및 사용된 DNA백신 전달기기를 비교 분석했다.

DNA백신은 오랜 연구를 통해 입증된 안전성, 신속한 개발 가능, 대량 생산 용이, 항체반응과 세포성 면역반응의 동시 유도 가능함 등의 장점으로 인해 신변종감염병 대응을 위한 차세대 백신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진원생명과학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DNA백신인 GLS-5310은 한국에서 임상 1/2a상이 진행 중이며 미국에서 부스터샷(추가 접종)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국제감염질환저널에 게재된 임상 1상 결과 GLS-5310의 우수한 내약성, 안전성, 1년간 지속되는 안정적인 면역반응과 효능이 입증됐으며, GLS-5310 백신 접종에 이용된 흡인작용 피내 접종기진덤(GeneDerm)은 타 전달기기 대비 우수한 효능을 보여 차세대 DNA백신 접종용 의료기기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엔데믹 이후에도 팬데믹에 대한 위험이 상존하는 만큼 코로나19를 포함 향후 닥칠 수 있는 신종 감염병 대유행의 효과적인 대응방안으로 DNA백신 플랫폼 개발의 의의는 매우 크다”며 “신종 감염병 핵산 기반 백신 개발을 선도해 온 우리 회사의 역량과 자체 개발한 이상적인 DNA 전달 플랫폼인 흡인작용 피내 접종기 진덤(GeneDerm)을 통해 미래 팬데믹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