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EDGC, ‘Korea Cancer Moonshot, 액체생검기술 상용화’ 국회 포럼 참여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는 이성훈 박사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용빈 의원이 지난 1일 개최한 ‘암 조기검진 체계를 위한 ‘Korea Cancer Moonshot, 액체생검기술 상용화’’ 포럼에서 주제발표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포럼은 주제발표에 이어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 교수 겸 암센터 유전체센터장(BIDMC) 토이와 리버만 교수의 특별초청 강연 순으로 진행됐다.

2부에서는 미국 다이애그노믹스 이민섭박사를 좌장으로 하버드 의과대학 리버만 교수, 아랍에미리트 Sanimed병원 박민성박사, 서울삼성병원 김종원교수(MD), 대한종합건강관리학회 최승완 국장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석해 액체생검기술의 현재와 미래 그리고 상용화를 위한 토론을 펼쳤다.

이용빈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가장 초기에 암을 예방 진단할 수 있는 액체생검을 통한 한국형 암 조기진단의 기반구축과 현장 중심의 정책과 이론을 접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암은 전세계 주요 사망원인이지만 1·2기에 발견하면 90% 이상 완치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암 조기검진을 통해 향후 25년간 미국의 암 사망률을 최소 50% 수준으로 낮추려는 ‘Cancer Moonshot(캔서문샷)’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액체생검은 기존 암 검사보다 편의성이 높아 암 진단 분야의 새로운 블루칩으로 부상하고 있다. 액체생검은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혈액, 체액, 소변 등을 채취해 암 또는 질병을 진단한다.

EDGC가 개발한 액체생검 ‘온코캐치’는 한번 채혈한 소량의 혈액으로 조기에 암 선별 검사를 통해 여러 개 암을 동시 진단할 수 있다.

이성훈 박사는 “온코캐치는 대장암, 폐암, 유방암에서 미국의 액체생검 선도 기업인 그레일(Grail)보다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이를 10대 암으로 확장하고, 미국과 유럽에서 연구하는 한편, 본격적인 국내 상용화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체외진단기기 승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액체생검의 상용화를 위해서는 높은 검사 비용 해결과 정부 차원의 규제완화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종원 교수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빠르고 정확하게 진행된 배경에는 정부의 사전 규제 완화가 작용했다. 정부가 액체생검에 대한 규제 완화를 어떻게 선도해 나갈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