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제품
JW중외제약, 복합성분 영양수액 ‘바이타솔주 500㎖’

JW중외제약은 아미노산을 포함한 복합 성분의 비급여 영양수액 ‘바이타솔주 500㎖’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바이타솔주는 △아미노산 △자일리톨 △이노시톨 △비타민B군(B2, B3, B6) △전해질(소듐, 마그네슘, 포타슘)을 함유한 영양수액으로 저단백혈증, 저영양상태, 수술 전후 환자에게 처방된다.

JW중외제약은 그동안 의원급 중심이었던 바이타솔주의 판매처를 병원급으로 확대하기 위해 기존 250㎖의 용량을 2배 늘린 500㎖ 제형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바이타솔주는 기존 아미노산 영양수액보다 투여시간이 2~3배 짧은 것이 특징이다. 영양수액은 주요 성분인 아미노산이 통증(혈관통)을 유발하기 때문에 농도에 따라 투여 속도를 조절한다. 일반적으로 아미노산 영양수액의 투여시간은 500㎖ 기준 3~4시간 소요되지만, 바이타솔주는 1시간 만에 500㎖ 투여가 가능하다.

이 제품은 아미노산 함량을 2.5%로 낮춘 대신 에너지 대사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비타민B군을 함유했고, 열량을 보강하기 위해 자일리톨을 5% 추가했다. 자일리톨은 포도당과 달리 인슐린대사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 5탄당 구조의 탄수화물이다. 또 콜레스테롤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노시톨도 함유됐다.

이 밖에 바이타솔주는 양면 차광 오버랩에 포장돼 있어 빛에 의한 비타민 파괴를 막기 위한 차광막을 별도로 씌우지 않아도 된다. 오버랩에는 이지컷(easy-cut) 기술이 적용돼 하단 부위만 개봉해 수액 세트를 연결할 수 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바이타솔주 500㎖는 입원환자뿐만 아니라 외래환자에게도 신속하게 복합 영양 성분을 공급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특히 당뇨병 등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도 처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