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제약바이오, M&A로 시장확대 나선다샐바시온· 씨젠· SD바이오센서등 시너기 창출 기대
에이치엘비는 지난 4일 에프에이 인수를 완료하고 헬스케어사업부로 공식 출범

국내 제약 바이오업계가 올해에도 M&A(인수합병)이 활발히 전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은 사업확장과 기존의 부족한 기술을 새롭게 접목하여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 M&A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M&A를 추진하고 있는 제약바이오기업들은 분자진단기업 씨젠을 비롯하여 샐바시온, SD바이오센서, 엠투엔등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들기업중 엠투엔이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엠투엔은 지난해 명문제약을 인수할 계획이었으나 협상과정에서 서로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엠투엔의 명문제약의 인수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졌으나 명문제약의 과의 입장차이로 무산됐다는 것이 관련업계의 주장이다. 엠투엔은 지난해 7월 신라젠에 신주 1875만주 인수대금 600억원을 납입하며 최대주주로 등극할 만큼 여전히 제약업계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오기업 샐바시온은 지난해 의료기기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시설을 갖춘 국내 상장 제약사를 인수하겠다고 공헌했다. 자회사 샐바시온USA를 통해 개발한 ‘코빅실-V’의 국내 생산기지 확보와 물량공급 확대를 위해서 제약사를 인수하겠다는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한국, 아시아지역 유통을 전담하기 위한 국내 생산시설은 국내 제품인가 시 신속한 제품공급을 위해 즉시 생산이 가능한 의료기기 GMP시설을 갖춘 상장 제약사를 대상으로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며 "현재 자사의 투자파트너와 함께 2~3곳의 국내 후보회사를 대상으로 심도 있게 인수작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젠도 M&A가 가능한 기업들을 물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씨젠은 중장기적으로 기존 분자진단 사업 외에 새로운 사업 진출을 위해 M&A를 구상 중인 것으로 관련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체외 진단 전문기업인 SD바이오센서도 M&A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D바이오센는 글로벌시장 확대를 위해 해외 진단키트 업체를 M&A할 계획이다.

특히 케이프투자증권 지난해 12월 보고서를 통해 SD바이오센서 현금·현금성자산(단기금융자산 등 포함)이 1조7000억원 수준으로 전망돼 활발한 M&A 활동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SD바이오센서는 지난해 11월 브라질 진단기업 ‘에코 디아그노스티카(Eco Diagnostica)’의 지분 100%를 47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에이치엘비(HLB)는 지난 4일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기업인 에프에이 인수를 완료하고 헬스케어 사업부로 공식 출범시켰다. 에이치엘비는 작년 10월 이사회 결의를 통해 에프에이 인수를 위한 주식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에프에이 전체 지분 2만8000주를 양수한 바 있다

제약바이오업계는 지난해 활발한 M&A를 진행했다. GS그룹 컨소시엄은 지난해 8월 보툴리눔 톡신 회사 휴젤과 주식양수도 계약을 1조7000억 원에 체결했다. CJ제일제당은 7월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 기업 천랩을 약 983억 원에 지분(44%) 인수해 올해 회사이름을 CJ바이오사언스로 출발했다.

에이치엘비는 지난해 10월에는 체외진단의료기기 업체인 에프에이,11월에는 지트리비앤티; 12월에는 CRO(임상시험수탁기관)를 담당하는 노터스를 인수했다.

SK팜테코도 지난해 2월 프랑스 세포유전자 위탁개발생산(CDMO) 업체 이포스케시를 인수했고, 미국 유전자세포 치료제 CDMO 기업 CBM에도 투자키로 결정한바 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