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엔케이맥스, 美법인 신임CFO 영입.."자금조달 가속화 추진"
마국 현지 엔케이젠바이오텍 사옥

엔케이맥스는 미국 법인 엔케이젠바이오텍(NKGen Biotech, 전 NKMAX America)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새롭게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

엔케이맥스의 100% 미국 자회사인 엔케이젠바이오텍은 자금조달 및 그 후속절차를 본격화한다.

이번에 CFO로 영입한 필립 무디(Philip Moody)는 UC버클리 경영대를 졸업한 후 팩스백스(Paxvax), 비티지(BTG plc), 페플린(Peplin), 차이론(Chiron corporation)등 다수의 글로벌 바이오텍의 재무 업무를 총괄하며 재무관리 및 IPO 추진했던 경력을 가지고 있다.

필립 무디 CFO는 “엔케이젠바이오텍은 훌륭한 세포치료제 제조 시설을 갖추고, NK세포 치료 플랫폼과 파이프라인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한다"며 "엔케이젠바이오텍에 합류하게 되어 영광이며 앞으로 탄탄한 재무 기반 및 전략을 구축하겠다” 라고 말했다.

박상우 엔케이맥스 대표는 “이번에 합류한 CFO는 재무전략 전문가로, 현재 미국법인 성장에 핵심이 될 재무 운영 및 재무전략 수립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라며 향후 사업진행에 대한 큰 기대를 나타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