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루머&진실
일본의약품 불매운동 제약사에 어떤 영향을...약사단체도 가세, 수입액 1조원규모-소비자 선택권 제한적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의약품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의약품은 특성상 공산품과는 달리 소비자의 선택권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불매운동을 하더라도 영향이 크지 않지만 일반약을 중심으로 점차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소비자들은 SNS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처방전 없이 구입 가능한 일반의약품 중 일본제품 목록을 공유하며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약사회를 중심으로 의약품등 모든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전북약사회는 결의문을 통해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모든 일본 제품과 일본의약품에 대한 불매운동에 나설 것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전북약사회는 회원들에게 일본 의약품의 불매운동 참여 독려를 위한 문자를 발송했고 SNS 등을 통해서도 협조 요청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경남약사회 역시 성명서를 통해 일본 의약품 판매와 소비를 자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타 시도 지부약사회도 동참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본약 불매운동은 소비자들과 약사들이 유튜브를 통해 약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일본 의약품을 알리면서 대체 가능한 국내 제약사 의약품을 소개하는 영상을 올리고 있는 상황에서 약사회단체까지 참여하고 있어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일본의약품이 국내시장의 규모는 1조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에 따르면 2018년 일본으로부터 9억2796만 달러 규모 의약품을 수입했다. 이는 미국에 이은 2위 규모다. 이 중 원료의약품은 3억336만달러, 완제의약품은 2억6666만달러가 수입됐다.

또 한국에 진출한 일본계 제약사는 모두 10개사이며 2018년 우리나라에서 총 1조 2,915억원의 매출을 달성해 전기에 비해 11.9%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1,390억원으로 전기와 비교해 33.1% 급증했고, 당기순이익 역시 47% 늘어난 1,102억원을 거둬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관련업계에서는 일본약 불매운동은 다소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있는 일반의약품에는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시장크지 않기때문이다.

대부분의 일본약들은 전문약들이 많은데 의사가 처방한 의약품을 환자들이 대체하기는 다소 어렵다는 것이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일본약 불매 운동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처방권을 가지고 있는 의사들의 참여가 중요하다”면서 “일부 약사단체와 소비자들 중심으로는 영향이 극히 제한적이다”고 밝혔다.

일본약을 수입판매하고 있는 한 제약사의 관계자는 “아직 이렇다할 영향은 없지만 장기화될 경우는 어떤 상황이 전개될 것인지 모른다”면서 “이번 사태가 원만히 잘 해결되기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