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루머&진실
제넥신, ASCO에서 우째 이런일이....

제넥신이 지난 5일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어떤일이 있었길래 주가가 급락했을까.

ASCO에서 연구결과를 발표한 대부분의 기업들은 주가가 상승했는데, 제넥신은 왜 하락을 했을까.

사실은 이렇다.

제넥신이 ASCO학회에서 지속형 IL-2인 NKTR-214와 BMS사의 면역관문억제제인 옵디보(Opdivo, Nivolumab)의 병용투여 임상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임상결과 발표로 인해 제넥신의 글로벌피어 그룹이라고 할 수 있는 넥타사의 주가는 42% 급락했고 제넥신 역시 주가는 7.8% 하락했다.

주가가 급락한 것은 ASCO에서 발표된 결과가 작년 11월 SITC 학회에서 발표된 결과에 비해 객관적 반응률(Objective response rate, ORR)의 수치가 낮아졌다는 이유 때문.

넥타사가 발표한 ORR의 결과만 놓고 보면, 흑색종의 경우 지난 SITC 학회에서의 ORR은 64%(n=7/11)였고 이번 ASCO에서 발표된 ORR은 50%(n=14/28)로 수치가 감소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작년에 병용투여를 받던 환자들의 종양 크기는 올해 결과에서 더 많이 감소되어 있으며 특히 PD-L1 비발현 환자들에게서도 종양감소 효과를 확인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지적.

그리고 NKTR-214를 투여하게 되면서 기존 PD-L1이 발현되지 않았던 환자들에게서 PD-L1의 발현이 확인되면서 옵디보의 반응률을 높이게 되었다는 사실 또한 입증했다는 주장이다.

이러한 임상결과에 고무된 BMS사와 넥타는 임상 3상을 준비하고 있으며 흑색종 환자의 임상 3상은 당장 올해 3분기 진입할 계획이다.

이같은 사안을 놓고 하나금융투자의 선민정 애널리스트는 ‘오해에서 빚어진 참사’라고 지적했다.

선민정 애널리스트는 “넥타의 NKTR-214와 옵디보와의 병용투여 결과는 그 내용상 매우 고무적이었으며 NKTR-214와 하이루킨 역시 다른 기전의 물질로 기전상 하이루킨 우수성이 예상된다”면서 “넥타의 영향으로 발생한 이번 주가조정은 제넥신의 저점 매수에 절호의 찬스라고 볼수 있다“고 밝혔다.

제넥신이 오해에서 벗어난 7일  전일대비 2.81%(2,900원)이 오른 106,200원에 장을 종료하는등 주가반등에 성공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