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진원생명과학 자회사 VGXI, 세계백신회의 참가-사업경쟁력 부각

진원생명과학은 자회사 플라스미드 DNA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VGXI가 세계백신회의(World Vaccine Congress)에 참가한다고 16일 밝혔다.

세계백신회의는 전 세계 제약 바이오 업계 과학자 및 기업, 학계가 참여해 최신 백신 과학 및 기술, 공급에 대한 지식 공유와 협력을 모색하는 백신 업계 권위 있는 행사로 4월 3일부터 6일까지 미국 워싱턴 DC에서 개최된다. 또한 해당 행사에서는 매년 전세계 백신 연구자와 전문가들의 투표를 받아 백신 산업에서 우수한 성과와 공헌을 한 기업 및 연구팀을 선정해 시상하는 백신 산업 우수상(Vaccine Industry Excellence Awards) 시상도 함께 진행된다.

올해 행사에는 미국식품의약국(FDA), 미국국립보건원(NIH), 미국질병청(CDC) 등 정부기관 관계자와 모더나의 최고의학책임자를 비롯해 머크, 화이자, 사노피, 얀센 등 다국적제약사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3천명이 넘는 전세계 백신 업계 및 글로벌 제약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행사 참여를 통해 신규 공장 준공으로 강화된 고품질 플라스미드 DNA 생산 역량과 우수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탁생산 파트너로서 VGXI의 사업 경쟁력을 부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바이오 제약 업계에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네트워킹을 적극 진행해 잠재 고객사와의 비즈니스 파트너십 논의를 진행하는 등 영업 성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 대표는 “이번 세계백신회의가 주최하는 백신 산업 우수상 생산/공정개발 부문에 VGXI가 최종 수상 후보로 올라있다”라며 “VGXI는 이미 여러 차례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위탁생산 부문 최우수상을 비롯한 수상 경력이 있기에 올해에도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