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세화피앤씨, 日 '큐텐재팬 메가세일' 첫날 매출 1.4억 돌파

코스닥기업 세화피앤씨(대표 이훈구)는 헤어코스메틱 브랜드 모레모가 日 4대 해외직구몰 '큐텐재팬'이 3월 1일부터 9일까지 진행하는 연중 최대 행사 '메가세일'展에서 하루만에 매출 1.4억원을 돌파하는 등 높은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큐텐재팬'(Qoo10 Japan)은 '아시아의 아마존'이라 불리는 연매출 1조원 해외직구 오픈마켓 '큐텐'의 일본지사로, 라쿠텐, 아마존재팬, 야후쇼핑과 함께 일본 4대 오픈마켓으로 자리잡고 있다. '메가세일'은 2019년부터 개최된 연중 최대 행사로, 올해는 3월 1일부터 9일까지 9일간 진행되며 헤어 부문에서만 14만여개 제품이 참여한다.

이번 '메가세일'에 참여한 모레모 제품은 '워터트리트먼트 미라클 10'과 '헤어트리트먼트 미라클 2X', '리커버리밤B'다. '미라클 10'은 '2020 올리브영 어워즈'에 이어 日 'WWD 뷰티 베스트 코스메 2020', '립스 베스트 코스메 2020' 2관왕 등극, '미라클 2X'는 2년 연속 '2020 화해 뷰티어워드' 1위, '리커버리밤B'는 2년 연속 '2020 글로우픽 어워드' 1위를 차지한 인기제품이다. 이밖에 '딜라이트풀 오일', '헤어세럼R', '리페어샴푸R', '스칼프샴푸 클리어앤쿨' 등도 일본 시장에서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모레모 마케팅 담당자는 "이번 메가세일 행사에서는 모레모 스테디셀러인 트리트먼트 라인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며 "연구소 뿐만 아니라 전사적으로 앞으로도 계속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자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세화피앤씨는 코스닥 상장사로, '리체나', '라헨느', '모레모', '얼스노트' 등 국내외 프리미엄 염색약, 헤어케어, 기초화장품 시장을 선도하며 42개국에 제품을 수출하는 글로벌 코스메틱 전문기업이다. 9년 연속 한국소비자만족지수 화장품(헤어코스메틱) 부문 1위 수상 등 고객 감동 경영을 펼치고 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