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툴젠, 티앤알바이오팹과 ‘유도만능줄기세포 유전자교정’ MOU

㈜툴젠(대표 김영호 • 이병화)은 3D바이오프린팅 전문기업 티앤알바이오팹(대표이사 윤원수)과 유도만능줄기세포 유전자교정 분야 연구 및 사업화 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유도만능줄기세포 및 유전자교정 기술을 접목해 엔지니어링 세포를 개발 및 평가하고 활용방안을 구체화하는 데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또, 양사는 핵심 기술 융복합을 통해 세포치료제 등 첨단 바이오과학 분야에서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도만능줄기세포’(iPSC, induced Pluripotent Stem Cells)란 성체 세포에서 직접 제작할 수 있는 분화만능 줄기세포로, 분화를 거쳐 세포치료제, 인공장기, 오가노이드 등 개발에 활용될 수 있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지난해 일본 아카데미아 재팬(iPS Academia Japan, Inc.)과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유도만능줄기세포 관련 판권을 확보했다.

유전자교정 기술은 세포 내 유전정보를 유전자가위를 이용해 바꾸는 기술로, 툴젠은 CRISPR/Cas9 유전자가위에 대한 원천 특허를 바탕으로 치료제 및 동/식물 개발, 육종 분야 등에서 연구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티앤알바이오팹 윤원수 대표이사는 “당사는 현재 유도만능줄기세포를 활용한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전략적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이 사업은 향후 회사 핵심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세계 최고 수준 유전자교정 기술을 보유한 툴젠과 이번 연구 협력을 통해 기술력과 잠재력을 동시에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영호 툴젠 대표이사는 “유도만능줄기세포는 다양한 세포로 분화될 수 있기 때문에 유전자교정 세포치료제 개발의 이상적 플랫폼”이라며 “티앤알바이오팹의 유도만능줄기세포 자원 및 이를 활용하는 3D프린팅 관련 풍부한 역량과 툴젠 유전자교정 기술 간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