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경동제약, 신규 복합제 KDF1905 임상 3상 연구자 모임 마쳐

경동제약은 지난 6일 신규 복합제 ‘KDF1905’의 임상 3상 종료를 위한 연구자 모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회사는 ‘KDF1905'는 대표적인 알파차단 전립선 비대증 약물인 탐스로신과 과민성 방광 치료 성분 미라베그론을 결합한 복합제로, 2021년부터 개발 및 임상시험 착수를 진행, 임상 3상을 통해 우월성을 입증했다고 전했다. 

경동제약은 전립선비대증 하부요로증상이 있는 환자 총 795명을 대상으로 2021년 7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KDF1905'의 임상 3상을 실시했으며, 2024년 5월 결과 보고서 최종화를 완료했다.

이번 모임에는 총괄 연구책임자인 동아대병원 비뇨의학과 김태효 교수를 비롯해 본 연구에 참여한 타 기관들의 교수와 연구자가 참석했다.

김경훈 경동제약 대표이사는 “KDF1905 임상 3상 진행 및 종료에 도움을 준 25개 참여 실시기관 교수들과 연구자들에게 감사하며 신규 복합제에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경동제약의 'KDF1905'는 ‘유로날엠서방정’이라는 제품으로 발매 예정이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