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한국비엔씨, 프로앱텍에 전략적 지분투자...라이센싱 계약도 체결

한국비엔씨(256840)는 프로앱텍(대표이사 조정행)에 20억원 규모 전략적 지분 투자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지분 투자와 함께  프로앱텍이 보유한 ‘PAT101’(가칭 ‘알부리카제’), ‘PAT301’ 등 주요 파이프라인 국내 독점 판권을 부여받는 라이센싱 계약도 체결했다.

한국비엔씨는 프로앱텍의 위치 특이적 알부민 결합 원천기술 ‘SelecAll’ 플랫폼을 이용한 미충족 의료수요가 있는 통풍, 암, 당뇨, 비만 등에 적용할 치료제 개발과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PAT101은 만성결절성 통풍을 치료하는 요산 산화효소의 4주 1회투여 서방형 주사제다. 프로앱텍이 클릭화학과 위치 특이적 알부민 결합 기술을 활용해 개발 중인 치료제 후보 물질이다.

회사 관계자는 “통풍 환자 90%는 요산을 체외로 효과적으로 배출시키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고 환자 1-4%는 기존 통풍 치료제에 효과가 거의 없는 만성 결절성 통풍 환자”라며 “PAT101는 요산을 체외로 배출시키는 요산 산화효소(Urate oxidase) 체내 반감기를 높인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또  “ PAT101는 위치 특이적 알부민 결합으로 높은 반응률과 적은 부작용, 저렴한 제조원가의 장점을 갖고 있다.프로앱텍은 PAT101 동물실험을 통해 크리스텍사보다 높은 체내 활성과 보다 긴 약 4주의 체내 반감기를 확인했다”며 “ 만성 결절성 통풍환자 치료를 목적으로 개발 중으로,  전임상시험을 조만간 완료하고 임상시험계획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AT301은 위치 특이적 알부민 결합 도메인과 단일사슬항체조각(ScFv;Short chain variable fragment)  등 융합 및 세포독성 항암물질 결합을 이용하는 3세대 ADC형태 항암 후보물질로 현재 후보물질 디자인과 도출 연구단계다. 위치 특이적 알부민 결합을 하게 되면 단백질 구조 원형을 유지해 효력 손실을 방지하고 동질성의 약물 제조를 가능케 하는 것이 특징이다.

해당 항암 후보물질은 단일사슬항체조각 특정 부위에 ABD(Albumin binding domain)을 융합시킨 알부바디라는 개념이 적용된 것으로, 암세포를 살상하는 독성물질(payload)이 붙어 현재 항암제 최신분야인 3세대 ADC(Antibody-Drug conjugate)형태 항암물질을 형성하게 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PAT301은 위치 특이적 결합을 해 타깃 단백질 효력을 높게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을 가졌고 독성을 최소화한다”며 “단백질 구조와 결합 부위 예측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해야 하는 위치 특이적 결합을 위해 AI(인공지능)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 ADC 약물 중 허셉틴-엠탄신 결합 유방암 치료제인 ‘캐사일라’(Kadcyla)는 2022년 매출 3조원을 올렸고 연평균 7%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 허셉틴-데룩스테칸 결합 유방암 치료제 ‘엔허투’는 2022년 약 2조 2,000억원을 판매했다.  

한국비엔씨 최완규 대표는 “이번 지분투자로 기술력을 갖춘 프로앱텍과 협력은 물론 주요 파이프라인 국내 독점 판매권까지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신약 연구 개발에 역량이 있는 기업과 협업해 가시적 성과를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