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아델·오스코텍, 치매치료제 ‘ADEL-Y01’ 임상 1a상 투약 개시

혁신신약개발 기업 아델(대표 윤승용)과 오스코텍(대표 김정근 윤태영)은 공동개발 중인 알츠하이머성 치매치료제 ‘ADEL-Y01’ 임상 1a상 투약을 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오스코텍은 2020년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뇌과학교실 윤승용 교수가 창업한 아델과 타우 항체 ‘ADEL-Y01’ 연구개발과 상업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계약을 체결했다.

ADEL-Y01은 타우 단백질 중에서도 정상 타우에는 작용하지 않고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포함한  타우 병증의 핵심 병리 인자인 아세틸화 타우(tau-acK280) 만을 선택적으로 타겟하는 항체 후보물질이다. 

아델과 오스코텍은 지난해  미국 FDA으로부터 ADEL-Y01 임상1a/1b상 계획을 승인 받고, IRB (Institutional Review Board) 임상윤리위원회 승인 및 임상시험실시기관 선정, 환자 모집 등 투약을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해왔다. 1a상에서는 정상인 40명을 대상으로 단일용량상승시험(SAD: single ascending dose)을 통해, 1b상에서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인한 인지장애 환자 또는 경증 알츠하이머 치매환자 33명을 대상으로 다중용량상승시험(MAD: multiple ascending dose)을 통해 ADEL-Y01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아델 윤승용 대표는, “타우 단백질이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진행 및 증상 악화와 긴밀하게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타우 단백질을 타깃함으로써 질환 진행을 효과적으로 늦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타우 단백질 미세소관 결합부위(MTBR: microtubule binding region) 역할에 대해 이해도가 높아질수록, 타우 표적 치료제에 개발 과정에서 적절한 에피토프(epitope)를 선택하는 것이 임상적 이점을 얻기 위해 중요하다”고 밝혔다.

오스코텍 윤태영 대표는, “오스코텍은 ADEL-Y01의 공동개발사로서 임상연구를 주도하며 중요한 이정표를 달성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퇴행성 뇌질환 치료를 위한 혁신신약을 개발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