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이수앱지스, 창사 이래 첫 흑자 달성… 매출액 543억원 역대 최대

이수앱지스가 지난해 매출 543억원, 영업이익 39억원을 올리며 본격적인 흑자 경영에 들어섰다. 특히, 주력 제품인 애브서틴 및 파바갈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지난해 매출 543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31.9% 늘어난 수치로,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영업이익은 연간 기준 첫 사례다.

8일 이수앱지스에 따르면 고셔병치료제 ‘애브서틴’은 매출 349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대비 50.0% 성장했다. (회사 전체 매출 중 64.3%)  이 중 해외 판매액은 285억원으로 81.7% 비중을 차지, 명실상부 수출 바이오의약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회사가 중점 공략했던 MENA(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 수출 확대 노력이 적중한 결과다. 

파브리병치료제 파바갈 경우, 국내 처방 환자 증가로 내수 판매액만 102억원을 달성하며 백억 원대 매출을 처음 달성했다. 러시아향 첫 해외 수출을 포함, 전년 대비 31.2% 증가(125억원)했다. 회사는 파바갈을 제2 애브서틴으로 성장시키고자 기존 해외 협력사들과 추가 진출국 확대를 위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수앱지스는 수익성 측면에서도 지난 2분기에서 4분기까지 3개 분기 연속 영업 흑자를 달성했고, 4분기 영업이익은 44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이익 개선은 매출 증대에 따라 고정비 비중이 크게 감소하며 생산성 증가로 이어진 결과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수앱지스 관계자는 “ 애브서틴은 알제리 2024년 물량입찰 참여, 이란 매출 확대 및 MENA 지역 내 수출국 추가 진입 등을 통해 성장을 가속화할 예정이고, 파바갈은 러시아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파트너사와 전략적 관계를 강화하고 러시아 외 추가 수출국 확대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