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인트론바이오, 탄저감염 치료제 'BAL200' "기술수출 긍정적"

인트론바이오(048530) 신약파트는 미국 FDA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된 탄저감염 치료 바이오신약인 BAL200의 유효성 평가를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BAL200의 유효성 평가는 실제 탄저균들에 대한 항균활성, 특히 빠른 속도로 탄저균을 파괴하는 용균 활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에임즈(Ames)균을 포함해 수십 종의 탄저균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유효성 평가 결과, BAL200은 기존 탄저균 대응 약제인 PEPs(Post-exposure prophylaxis, 노출 후 예방제)로 허가된 어떠한 약물도 제공할 수 없는 강력한 살균 효과(Bactericidal activity)를 나타냈다. 

에임즈균은 편지봉투 백색가루 바이오테러에 악용된 탄저균으로, 세계에 존재하는 탄저균의 여러 변종들 중에서 가장 전염성이 강하고 위험하다고 알려진 종이다.

인트론바이오는 금번 확보된 유효성 평가 결과와 이미 확보한 안전성 결과를 바탕으로 조기 기술수출을 추진하는 동시에 파트너사와 동물실험갈음규칙(Animal Rule)에 따른 실험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상현 인트론바이오 연구소장은 "BAL200의 후속 개발에 협력할 기술수출 파트너를 찾는 것을 추진하기 위해 필요했던 중요한 시험 결과가 얻어졌다고 생각한다"며 "BAL200의 장점을 강조하는 자료를 잘 준비해 기술수출을 성공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AL200은 기존 약물에 비교하여 완벽한 살균능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감염 탄저균을 체내에서 신속하게 박멸할 수 있다. 또한 높은 안전성을 기반으로 신속한 용균 효과를 나타내며, 기존 약물들과 완전히 다른 작용기전으로 탄저균 감염 치료에 있어 우월한 장점을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강 소장은 "기존 약물은 탄저균의 생리 기작을 저해(Inhibition)하는 메커니즘으로 작용했다"며 "이에 효과 발휘가 신속하지 않아 내성 유발 문제가 있으며, 저해 메커니즘의 특성으로 약물 분자와 세균 수의 관계에 의해 효과가 제한적으로 발휘될 수 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와 달리 BAL200은 완전히 다른 작용기전을 가져 비-화학량적인 (Non-stoichiometric) 작용특성을 제공할 수 있다"며 "이에 따라 적은 투여 용량으로도 큰 치료 효과를 제공할 수 있는 약물"이라고 강조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