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HLB 자회사 엘레바, 뉴저지주 간암 치료제 판매면허 취득

HLB 미국 자회사 엘레바가 미국 뉴저지 보건부(New Jersey Department of Health)로부터 의약품 판매면허를 취득했다.

엘레바는 미국 상업화 준비에 1년 이상 소요되는 점을 고려, 수 개월전부터 각종 면허나 등록 절차, 마케팅 준비 등을 진행했다. 뉴저지주에서 이상 없이 면허를 받게 된 만큼, 앞으로 미국 전역에서 순차적으로 의약품 판매 면허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HLB는 FDA의 신약허가 후 미국 전 지역에서 리보세라닙이 빠르고 효과적으로 처방ᆞ유통 될 수 있도록 주요 암센터를 중심으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유럽은 ASCO, BIO USA 등에 참석해 다국적 제약사와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의 경우 HLB생명과학이 식약처에 품목허가신청을 준비한다.

HLB그룹은 이달 진행됐던 IR Day 행사를 통해서도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밉 병용요법이 간암 1차 치료제로 탁월한 약효와 안전성을 입증해, FDA의 신약허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두 약물은 글로벌 3상(CARES 310)을 통해 역대 최장의 환자생존율을 보임과 함께 지역(아시아 vs 非아시아)과 발병원인(바이러스성 vs 非바이러스성)에 상관없이 높은 치료효능을 입증했다. 이를 토대로 회사는 신약허가 후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이 해당 계열의 표준치료제이자 ‘Best-in-Class’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내 상업화를 이끌어 온 폴 프리엘(Paul Friel) 엘레바 최고상업책임자(CCO)는 “NDA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첫 의약품 판매 라이선스까지 빠르게 확보해 또 하나의 중요한 마일스톤을 달성했다“라며, “뉴저지에 이어 다른 주에서도 면허 신청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곧 미국 전역에서 면허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NDA 제출 이후 엘레바와 HLB생명과학은 각각 유럽과 한국에서의 신약허가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각 국가의 허가신청 양식에 맞춰 작성을 완료하는 대로 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다. 별도로 리보세라닙의 약효와 안전성이 입증된 만큼 추가 임상을 위한 적응증도 모색하고 있다.

리보세라닙은 HLB가 글로벌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HLB생명과학이 한국 판권과 유럽·일본에 대한 일부 수익권을, 항서제약이 중국 판권을 가지고 있으며, 이외 지역의 글로벌 판권은 엘레바가 갖고 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