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리포트
삼성바이오로직스, CDMO 안정적 성장과 바이오시밀러 시장확대

23년, CDMO 성장 지속

23년에도 CDMO 사업의 고성장은 지속될 전망, 23년 상반기까지는 전년 대비 높은 환율 효 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나 하반기에는 높아진 환율 기저 영향이 있을 것. 그러나 하반기부 터 4공장 부분 가동이 매출에 반영될 예정으로, 전년 대비 낮아진 환율 영향을 상쇄할 것 4공장의 경우 대형 품목 위주 수주로 ER/DPQ를 완료후 과거 3공장과는 달리 빠르게 가동 률 증가가 예상되며 실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

5공장 건설에 대한 기대감

공장 건설과 동시에 선제적 수주를 체결하며 4공장 가동 물량을 확보하고 있음. 4공장 완전 가동을 시작할 23년 6월 이전 충분한 수주 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CMO 사업자들의 케파 증설 경쟁이 지속4공장 수주 완료 이후 5공장 건설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며 4공장 건설 때와 마찬가지로 공장 건설과 수주 물량 확보가 병행될 것으로 예상.

추가적인 성장 변수가 될 바이오시밀러

7월 출시될 하드리마(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의 미국 시장 매출과 현재 개발 중인 스텔라라, 아 일리아 바이오시밀러 등의 FDA, EMA 승인에 따른 마일스톤 유입 등이 추가적인 성장 변수 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 휴미라 고농도 제형이 미국 휴미라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으며, 투여 볼륨을 낮춤 으로써 통증이 적은 장점이 있어 선호되고 있음. 장기간 투약하는 특징으로 투약 통증을 낮춘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선호도가 높을 것. 현재 고농도 바이오시밀러는 하드리마(SBE)가 유일 하며 암젠, 셀트리온 등이 고농도 제형 확보가 예상되어 주요 경쟁자가 될 것으로 판단. 미국 휴미라 시장 규모는 바이오 시밀러 출시로 인한 가격 하락 등으로 시장 규모가 축소될 것이지 만 100억 달러 이상으로 승인 진행중으로 생산 시설 문제로 알보텍은 CRL을 수령. 휴미라 바 이오시밀러 시장은 암젠, 셀트리온과 바이오에피스가 주도할 것으로 판단하며 목표주가 112 만원을 유지.

<자료제공:유안타증권>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