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크리스탈지노믹스, 바이오 기업 ‘팬젠’ 240억원에 인수

크리스탈지노믹스는 바이오 신약 개발 코스닥 상장사 팬젠을 240억 원 인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따라 크리스탈지노믹스는 구주 매입 방식으로 팬젠 지분율 20.43%(218만1818주)를 확보, 최대주주에 올라선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바이오베터 및 혁신 바이오 신약개발 파이프라인에 대한 확장성을 높여 기업가치를 증대시킨다는 계획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주로 저분자 신약 연구개발의 강점을 갖고 있으며, 팬젠은 고분자 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에 전문성을 갖고 있는 회사로서 상호 협력해 우수한 성능의 신약 후보를 발굴함과 동시에 기술이전 형식의 제품 개발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미국 임상을 위한 임상시험 의약품 및 완제의약품 생산과 의약품 cGMP(선진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제조시설 구축사업도 함께 추진해 조기에 토탈 바이오 회사로 기반을 갖춰 나갈 방침이다.

팬젠은 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 및 cGMP생산시설을 갖추고 바이오시밀러 빈혈치료제(EPO)를 국내외에 위탁생산(CMO) 방식으로 판매 중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췌장암 신약후보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임상시험 약을 CMO 방식으로 해외에서 생산 중이다. 이번 인수를 통해 아이발티노스타트 뿐만 아니라 바이오베터 및 근본치료제(DMOAD) 신약후보의 안정적인 연구개발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됐다.

신약개발에 매우 중요한 제조품질관리(CMC)에서 안정적인 의약품 공급을 통해 DMOAD 라벨을 획득할 경우 혁신신약(First-in-class)으로써 시장 선점 효과 뿐만 아니라 해당치료제 시장의 치료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팬젠이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크리스탈지노믹스가 개발한 아셀렉스 해외 판매 확대에도 긍정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부기관인 벤처테크 및 국영 제약사 듀오파마와 함께 합작회사(JV)를 설립해 빈혈치료제 투여 병원의 41%에 제품 공급 및 2000리터 이상의 신규 생산 설비 구축을 진행하고 있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을 시작으로 향후 유럽 시장 진출까지 판매 확장을 위해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연구개발부터 생산, 유통까지 가능한 토탈 바이오 회사로 탈바꿈해 신성장의 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