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EDGC, ESMO서 '온코캐치-E' 대장암 폐암 임상연구 결과 발표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는 ESMO(유럽종양학회) 2022에서 액체생검 진단 기술 ‘온코캐치-E (OncoCatch-E)’의 대장암 및 폐암관련 임상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ESMO 2022는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48번째를 맞는 ESMO는 전세계 항암관련 제약 및 진단업체들이 참석해 항암 연구 성과와 최신 항암기술을 알리는 학회로, 올해 코로나 이후 3년만에 첫 대면 행사로 진행됐다.

EDGC는 이번 ESMO에서 온코캐치-E가 대장암 예측 모델 정확도(AUC, 곡선하면적)는 0.98, 1기암의 민감도(sensitivity)는 76.5% (특이도(specificity) 99% 기준)로 나타났고, 폐암 예측 모델 정확도는 0.956, 1기암의 민감도는 48.5% 라고 발표하며, 조기 암 진단에 활용할 수 있는 검사법임을 알렸다.

온코캐치-E는 암의 유래를 찾는 조직기원법(TOO, Tissue-of-Origin)에서도 대장암과 폐암 각각 94.4%, 89.9%의 높은 민감도로 암의 기원 및 암종 구분이 가능하다.

이번 ESMO 2022에 참가한 그레일(GRAIL)사 역시 액체생검 진단 분석법인 패스파인더(PATHFINDER)의 위암 양성예측(PPV, Positive Predictive Value) 임상실험 결과에 대해 민감도 38%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그레일은 메틸레이션(Methylation) 분석법을 최초로 시작하고 성공한 미국 액체생검 진단 회사다.

EDGC의 온코캐치-E 임상 발표는 EDGC AI빅데이터실의 권혁중 이사와 온코캐치-E 공동 연구 중인 삼성 서울 병원 호흡기 내과 신선혜 교수가 함께했다.

EDGC 권혁중 이사는 “다양한 국가에서 온 임상의들이 온코캐치-E 분석 방법과 결과에 대해 주목했고, 상용화 일정 및 실험 분석 프로토콜 셋업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며, “전 세계적으로 액체생검 조기암 진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코캐치-E는 혈액에 존재하는 세포유리DNA(cfDNA) 중 극미량으로, 암세포 유래 순환종양 DNA(ctDNA)을 검출할 수 있다. 암 발생과 관련된 후생유전학적 변화인 메틸레이션 패턴 측정이 가능하며,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적용해 극초기에 암을 진단할 수 있는 신개념 스크리닝 서비스다.

EDGC 이민섭 대표는 "EDGC는 이번 ESMO에서 당사 온코캐치의 임상결과를 발표하며 기술의 우수성을 알렸다”며, “이번 ESMO 참석을 계기로 세계 암관련 기업들과 협력 기회를 넓히고, EDGC의 기술성을 글로벌 시장에 알리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EDGC는 내년 상반기 온코캐치-E 상용화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대장암, 폐암을 비롯한 유방암, 위암 등 10대암까지 검사 대상을 확장해 연구개발 중이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