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HLB, ESMO서 리보세라닙+캄렐리주맙 임상 3상 결과 발표

HLB는 오는 9월 10일 '유럽암학회'(ESMO)에서 간암 1차 글로벌 임상 결과를 PP(Proffered Paper) 세션에서 구두 발표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비절제성 간세포암(HCC)에 대한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1차 치료제 임상3상 결과로, 위장과 소화기관을 주제로 진행되는 해당 세션에서 발표된다.

PP 발표는 ESMO에 참가한 다국적 제약사 관계자들과 MD, 임상의들 앞에서 공식 발표를 하는 것을 말한다. 발표 이후 전문가 토론과 질의응답 등이 이뤄진다.

일정표에 따르면, 최근 간암 1차 치료제로 유효성 입증에 실패한 머크(MSD)의 키트루다와 렌비마 조합의 임상 결과가 먼저 공개된다.

이어 임상3상에 성공한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의 병용 임상 결과가 연이어 발표된다. 두 약물 모두 미국, 중국을 포함한 다국가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이 진행됐다.

노바티스가 판권을 인수한 티슬리주맙(Tislelizumab)의 3상 데이터도 뒤이어 공개된다. 티슬리주맙의 경우 넥사바를 대조군으로 비열등성 방식 임상을 진행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신약승인을 받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발표 후에는 상이한 결과가 도출된 각 임상에 대해 발표자들과 전문 패널들의 토론과 질의응답이 진행되며 임상디자인, 성공·실패 요인 등에 대한 비교 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다.

키트루다 조합과 리보세라닙 조합은 둘 다 면역항암제와 신생혈관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가 병용된 요법이다.2020년에 신약허가를 받아 1차 치료제로 자리 잡아가는 아바스틴과 티센트릭의 조합과 작용기전이 유사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잠재적 경쟁약물로 학계의 관심을 받아왔다.

특히 최근 키트루다는 물론, 옵디보, 카보메틱스+티센트릭 등 블록버스터 항암제들이 간암 1차 치료제 임상에 실패했다. 반면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의 병용조합이 유일하게 유의성을 입증한 바 있다.

HLB 관계자는 "리보세라닙 병용임상은 대조군인 넥사바 대비 우월성을 확인한 만큼 이미 넥사바와 렌비마의 결과를 넘어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바스틴 조합 이상의 전체생존기간(OS) 결과를 보일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