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비보존 헬스케어, 비보존 제약 흡수합병 완제의약품 사업 진출

비보존 헬스케어(082800)는 자회사 비보존 제약을 흡수합병한다고 12일 공시했다. 비보존헬스케어는 비보존 제약을 2020년 9월 인수했으며, 91.59%의 지분을 가진 최대주주다. 합병기일은 2022년 11월 1일이다. 

이번 합병으로 비보존헬스케어는 본격적인 완제의약품 사업에 진출하게 됐고, 국내에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는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과의 사업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오피란제린은 수술 후 통증을 비롯한 중등도 이상의 통증에서 강력한 진통 효과가 있는 비마약성 진통제로, 마약성 진통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주목받는다. 비보존헬스케어는 비보존으로부터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인 오피란제린 주사제 및 외용제의 한국 내 독점 실시권을 획득해 국내에서 주사제는 임상 3상, 외용제는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비보존 헬스케어 이두현 회장은 “현재 진행 중인 오피란제린 주사제 국내 임상 3상 결과가 연내에 도출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합병으로 비보존 제약의 전문화된 제약 생산인력과 영업 인프라를 활용하여 오피란제린의 국내 생산 및 판매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비보존 제약은 향남제약단지 내 공장 이전 및 오피란제린 주사제 생산 공장 신설 목적으로 작년 6월 평택에 4,500평 규모의 신규 공장부지를 매입했고, 현재 콘셉트 설계 진행 중이다.

비보존 제약의 의약품 생산을 담당하고 있는 향남제약단지 내 공장을 국제 규격에 맞는 새로운 공장으로 신설 이전하고 자동화 창고도 신축해, 고형제, 연고제, 내용액제 등 현재의 생산 라인을 글로벌 수준의 의약품 생산 및 관리 체제로 전환함으로써 제조 혁신을 통한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