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HLB생명과학, 파이로티닙 유방암 1차 3상 유효성 입증

중국 항서제약이 공시를 통해 파이로티닙과 트라스트주맙, 도시탁셀 병용요법으로 HER2 양성 환자 590명 대상 3상 임상을 진행한 결과, 1차 유효성지표(primary endpoints)인 무진행생존기간(PFS)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이 확보됐다고 밝혔다고 국내 판권을 보유한 HLB생명과학이 4일 밝혔다. 

파이로티닙은 중국에서 2020년 유방암 2차 치료제로 허가된  치료제로,  이번 3상 전체 데이터는 향후 암학회에서 공식 발표한다는 입장이다.

HLB생명과학은 2020년 9월 항서제약과 파이로티닙 국내 독점 라이선싱 계약을 체결했다.

회사는 2020년 12월 비소세포폐암(NSCLC) 임상 3상 계획을 승인받아 현재 임상이 진행 중이며, 지난달 29일 유방암 3차 치료제 3상 가교 임상시험 계획을 식약처에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가교 임상은 해외에서 이미 판매허가를 받은 약물에 대해 인종적 차이에 다른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한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임상이다.

HLB생명과학 한용해 대표는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NDA를 추진 중인 리보세라닙에 이어 파이로티닙 임상 3상이 연이어 가시화되고 있다”며 “ 파이로티닙은 폐암, 유방암을 비롯 다양한 적응증에 폭넓게 적용될 수 있는 범용성 높은 표적항암제인 만큼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병용 시너지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파이로티닙은 중국  항서제약이 자체 개발한 저분자 화합물로,  EGFR/HER2/HER4를 타깃으로 하는 경구용 표적항암제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