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유바이오로직스, 코로나 백신 3상 연구비 180억 지원받아총 250억원 중 180억원 지원…필리핀 임상 3상 본격 진행

유바이오로직스는 보건복지부 산하 국가신약개발재단(KDDF)의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신약개발사업단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 과제에 선정돼 연구비 지원이 최종 확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코로나19 백신인 유코백-19(EuCorVac-19)의 필리핀 비교임상 3상 및 현지 허가등록을 마일스톤으로 하며, 연구기간은 1년이다. 총 연구비 250억 원 중 정부의 연구비 지원은 약 180억 원이며, 나머지는 회사 자체 부담금으로 진행한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2월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코로나19 백신 임상지원 사업’에 선정돼 임상 1/2상에 대해 약 90억 원을 지원받은 바 있다.

회사는 6월 말부터 아프리카 현지 등록을 목표로 유코백-19의 임상 3상을 별도로 진행 중이다. 이번 정부지원 확정을 통해 필리핀에서도 성인 4000명 대상 임상 3상을 진행한다.

아울러 코로나19 감염병 엔데믹에 대비해 자체 선정한 부스터 도스 후보백신의 마우스 면역원성 시험 및 형질전환 TG마우스 비임상 효력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중 국내 부스터 임상을 추가 신청할 예정이다. 반복되는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범용백신 후보물질에 대해서도 비임상연구 정부과제를 신청했다.

유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현재 필리핀, 사우디아라비아 업체와 유코백-19 공급에 대한 MOU를 맺은 상태로, 다수의 아시아, CIS, 중남미 국가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안전성과 유통 편의성, 가격 등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구가 많고 백신 미충족 수요가 높은 중·저소득국가 등 수출시장을 적극 모색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