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압타바이오, 먹는 코로나 치료제 중국 특허 취득

난치성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가 경구용 의약품 개발을 위한 중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특허는 국내에 이어 호주, 캐나다, 러시아, 일본, 미국, 유럽을 시작으로 이번 중국 특허를 취득함으로써 전 세계 주요국 특허 취득을 완료했다.

이번에 취득한 경구용 치료제 특허는 의약품의 활성 성분이 장기간 분해되지 않고 안정성을 갖추어 장기 저장의 안정성을 높이고 제조의 용이성을 높인 제재 특허이다. 또한 해당 기술을 생체 내 약리 활성의 안정화 및 경구용 흡수율을 향상시켜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압타바이오는 해당 특허를 회사의 핵심 신약 후보물질인 '아이수지낙시브(APX-115)'의 경구형 코로나19 치료제뿐 아니라 당뇨병성 신증, 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제 등 주요 파이프라인에 적용하고 있다.

'아이수지낙시브(APX-115)'는 회사의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혁신 신약 후보 물질 중 하나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침투를 저해해 감염 저지 ▲감염된 세포 치료 효과 ▲폐렴 및 폐 섬유화 치료 기능을 입증했다.

또한 지난 29일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 임상 2상에서 유의성을 입증함으로써 글로벌 빅10 제약사 모두와 기술수출을 협의 중에 있다.\

한편 '아이수지낙시브(APX-115)'와 동일 물질로 개발 중인 경구형 코로나19 치료제는 현재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