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박셀바이오, '모노바디' 기반 CAR-T 치료제 국제특허 출원

박셀바이오 는 자사가 개발 중인 '모노바디(Monobody)' 기반의 차세대 키메릭항원수용체(CAR)-T 세포치료제의 국제특허(PCT) 출원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박셀바이오에서 개발한 모노바디는 기존 CAR-T 치료제가 주로 이용하는 scFv(항체 단편, single chain fragment variable)의 3분의 1 크기로 이론적으로 3개의 수용체를 동시에 발현할 수 있다. 이는 전체 암의 90%를 차지하는 고형암을 표적으로 하는 CAR-T 세포치료제 개발에 큰 강점이 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CAR-T 치료제는 환자의 면역세포에 유전자 조작 과정을 거쳐 다시 투여하는 차세대 항암면역세포치료제다. 암세포의 특정 항원을 추적할 수 있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Chimeric Antigen Receptor, CAR)’를 면역세포의 일종인 T세포에 결합해 환자의 면역계를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암을 치료한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국내 특허 출원에 이은 국제 특허 출원(PCT 출원)으로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 CAR-T 치료제의 선두주자로 한 발짝 더 나아가고자 한다”며 “전세계적으로 우수한 기술개발을 통해 앞으로도 발전된 성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