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장이슈
샤페론, 상장예비심사 통과-년내 IPO시장 진출제약바이오 기업공개시장 활력 기대, 기술특례 상장 도전

신약 개발 바이오기업 샤페론은 코스닥시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 금년중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에따라 다소 주춤하고 있는 제약바이오 기업공개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26일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샤페론의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확정했다.

샤페론은 기술특례를 통한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이다. 연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상장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지난 2008년에 설립된 샤페론은 면역학 기반의 혁신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이다. 난치성 염증질환 신약인 'GPCR19'를 표적으로 하는 염증복합체 억제제 합성신약과 기존의 항체 치료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혁신적 구조의 나노바디 항체 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샤페론의 염증복합체 억제제는 'GPCR19-P2X7-NLRP3' 염증복합체 작용 경로를 통해서 염증의 개시 및 증폭 프로세스 모두에 작용한다. 광범위한 항염증 작용을 통한 높은 효과와 주로 면역세포에만 발현하는 GPCR19의 특성으로 높은 안전성을 나타낸다.

이 기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치료제인 ‘누세핀(NuSepin®)’과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누겔(NuGel®)’,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누세린(NuCerin®)’을 개발했다. 또 기존 항체 치료제를 10분의 1로 경량화해 다양한 제형 개발을 위한 접근이 용이하며 높은 안정성으로 기존 항체 치료의 단점들을 극복할 수 있는 '나노바디(Nanobody)' 기반의 차세대 항체치료제를 면역항암제 개발에 응용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사페론은 지난해 3월 국전약품에 치매치료제 기술이전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

올해 4월에는 브릿지바이오와 특발성폐섬유증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며 기술력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샤페론은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을 현재 추진 중인 글로벌 임상 및 자체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R&D)과 글로벌 시장 사업개발을 위한 운영 자금으로 사용해 지속 성장의 기틀을 마련할 예정이다.

성승용, 이명세 샤페론 공동 대표이사는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기업 가치와 신뢰도를 더욱 높이고 염증질환 치료제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