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비엘, 중등증 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투약 개시

비엘(구 바이오리더스)이 COVID-19 치료제 ‘BLS-H01’ 2상 임상시험 환자 투약을 이달 진행한다.

‘BLS-H01’은 비엘 고유기반 플랫폼 기술인 휴마맥스를 적용한 폴리감마글루탐산(γPGA) 성분으로 변이 유형에 관계없이 작용하는 경구형 면역조절기반 치료제다.

10일 비엘에 따르면  병원 입원이 필요한 중등증 COVID-19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임상 2상 시험과 관련, 현재 임상기관에 IRB 신청을 진행 중으로 이번 달 내 각 기관 승인 이후 실제 환자대상 투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임상시험 동안 렘데시비르 또는 팍스로비드 등 표준치료제와 함께 사용해 중등증 환자 중증 내지 위중증 악화 예방 및 치료효과를 관찰할 예정이다.

앞서 완료한 전임상에서 ‘BLS-H01’은 폐렴 등 폐 병변으로 진행을 막아주고 진행중인 폐 병변 완화 효과도 큰 것으로 확인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COVID-19 중증환자 및 사망 환자들이 대부분 폐렴 등 폐 병변 악화 주요 원인으로 밝혀져 ‘BLS-H01’이 중중화 또는 사망환자 감소에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비엘 관계자는 “최근 추이를 보면 경증환자는 이전보다 상당히 감소했으나, 중등증 이상 위중증 환자 감소 추세는 미진하다”며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해 기관 IRB 승인 이후 최대한 빠른 시간 내 환자투약을 진행하도록 만반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GMP 기관인 ‘제뉴원사이언스’에서 임상시험약 생산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임상시험을 마치고 긴급 승인 등 실제 환자에게 사용될 수 있는 코로나 치료제 신약 개발을 조속히 완료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오리더스는 회사 뿐 아니라 자회사들 사명도 변경해 전체 기업 이미지에 통일성을 부여하고, 그룹 내 기업들 간 시너지를 내기 위해 3월  31일 열린 22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비엘(BL)’로 사명 변경을 의결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