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리포트
최대주주 변경 완료, 관심은 다시 펀더멘털로

최대주주 지분 매각과 3자 배정 유상증자

디오는 전일(3/14)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을 공시했다. 양도 대상은 세심 컨소시엄으로, 양도주식수는 최대주주인 디오홀딩스와 특수관계인 등이 보유한 지분 417만주(26.44%), 양수도금액은 2,294억원(주당 55,000원)이다. 또한, 동사는 세심 컨소시엄에 770억원(241만주)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도 발표했다. 조달자금 사용처는 시설자금 100억원, 채무상환 170억원, 운영자금 500억원 등이다. 이번 거래로 세심 컨소시엄이 획득하는 총 지분은 36.2%(658만주)이다. 세심 컨소시엄은 투자전문회사인 세심과 세심의 관계사인 서울리거(헬스케어), 기타 재 무적 투자자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세심은 휴젤 창업자인 홍성범 성형외과 전문의가 지분 100%를 소유한 회사이며, 관계사인 서울리거는 2014년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미용성 형병원을 운영 중이다. 이번 지분 매각 후에도 김진철 회장 등 기존 경영진은 일부 지분 을 남겼으며, 세심의 중국 현지 병원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임플란트 사업을 확장해 나 갈 예정이다.

시장의 관심은 다시 펀더멘털로 지분 매각

모멘텀이 종료됨에 따라 다시 시장의 관심은 회사 자체사업의 펀더멘털로 집중될 전망이다. 현재 동사 주가는 22F PER 기준 13.4배로 역사적 PER 밴드 하단에서 거래 중이다. 2022년 예상 매출액은 1,770억원(+18% yoy), 영업이익 461억원(+32% yoy), OPM 26%(+3%p yoy)이다. 참고로 2022년 1~2월 누계 임플란트 수출액은 +35% yoy를 기록 중이다. 글로벌 1위 임플란트 시장인 미국에서의 대형거래선이 확보 되고 본격적으로 매출액이 발생하는 시점에 추가적인 멀티플 리레이팅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 <자료제공:이베스트투자증권>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