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리포트
차백신연구소, 이제는 합성항원 백신의 시대가 온다.

새로운 백신에 대한 잠재 수요가 수면위로 드러난다.

지금은 모든 사람이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그야말로 백신의 시대다. 그런데 현재까지 출시된 mRNA(화이자, 모더나)와 바이럴벡터(AZ, 얀센) 백신에 대한 사람들의 거부감이 계속해서 커지 고 있다. 이유는 접종시 각종 부작용을 겪는 사람이 너무 많고, 이전에 없던 신기술이기 때문에 장기 안정성이 의심되기 때문일 것이다. 한국에서도 3차에 이어 4차접종까지 논의되는 상황에 서 사람들의 불만은 점점 더 커져가고 있다. 따라서 지금은 새롭고 안전한 백신에 대한 어마어 마한 수요가 잠재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상황에서 새로운 ‘합성항원’ 방식의 백신인 노바 백스 백신이 12월 유럽에서 허가를 득했으며, 1/12일 한국에서도 허가를 득했다.

올해는 ‘합성항원’백신이 트렌드가 될 것이다.

합성항원 백신은 기존에 대상포진백신(싱그릭스), 자궁경부암백신(가다실) 등에서 오랫동안 쓰여 왔고, 장기 안정성이 어느정도 입증된 방식이다. 또한 합성항원은 일반적으로 mRNA 대비 개발 기간이 오래 걸리지만, 안전성은 우수하다고 알려져 있다. 안전한 백신을 찾는 수많은 사람들은 합성항원 백신을 선호할 가능성이 있으며, 따라서 합성항원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주요 옵션 중 하나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크다. 한국정부도 노바백스 백신 4천만회를 이미 선구매 해둔 상황이다. 따라서 올해 한국에서 수백만명이 합성항원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한다면 ‘21년에 mRNA가 트렌드가 되었던 것처럼 ‘22년에는 합성항원 백신이 트렌드가 될 가능성이 있다.

‘합성항원’백신의 대표적 관련주인 차백신연구소.

차백신연구소는 ‘합성항원’백신의 대표적인 관련주로 꼽힐 수 있다. 동사는 합성항원 백신 제조시 반드시 첨가되어야 하는 면역증강제(adjuvant)인 ‘L-pampo’기술을 자체 개발하여 보유하 고 있다. 글로벌 상용화된 합성항원 백신용 면역증강제는 GSK의 ‘AS01~04’ 시리즈, Dynavax 의 ‘CpG’, 노바티스의 ‘MF59’ 등 손에 꼽는다. 동사가 진행한 비교연구에서는 타 면역증강제 대비 ‘L-pampo’의 면역원성이 우수했다. 또한 동사는 지난해 3월 항암백신 개발사 애스톤사 이언스에 ‘L-pampo’를 기술이전 한 바 있으며, 현재 기술이전의 전 단계인 mta(물질이전계 약)을 맺고 기술이전을 협상중인 백신 개발사들이 20여개에 달한다. 따라서 합성항원 백신에 대한 글로벌 관심이 커진다면, 덩달아서 차백신연구소에 대한 시장에 관심도 커질 수 있다. 또 다른 합성항원의 관련주로 SK바이오사이언스(시총 15.7조원), 유바이오로직스(시총 1.3조원)를 꼽을 수 있는데, 차백신연구소의 시가총액은 3천억원 수준에 불과해 가격 메리트도 있다. 지난해 mRNA 관련주인 아이진, 진원생명과학 등의 주가가 급등한 것처럼, 차백신연구소에서 유사 한 스토리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자료제공:한양증권>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