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EDGC, 메타버스 ‘유후 엔진’ 복지부 주도 시범사업 참여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소비자 유전자검사 시범사업(3차)에서 외부정도관리 정확도(100%) 평가결과, 실태조사 및 소비자 참여 암맹평가를 포함해 참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복지부 고시에 따라 소비자 유전자검사를 국내 최다인 70여항목까지 서비스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최근 메타버스 기반기술로 주목받는 ‘유후’ 엔진으로 DNA 패턴을 분석해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의 진화를 꾀할 계획이다.

복지부 승인을 받아 소비자에게 직접 유전정보를 제공하는 유후는 인간의 설계도인 DNA 속 30억쌍 염기 중 78만여 개 핵심 단일염기다형성(SNP)를 분석해 자신의 타고난 개인의 특성, 성향, 취미, 건강, 혈통(리니지, DNA Lineage)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유전체 빅데이터 결정체다. 

유후 엔진은 유전체 빅데이터를 기반한 첨단기술이며, 음악저작권처럼 한번 만들면 지속적인 이윤 창출이 가능한 플랫폼 기술로 정밀의료, 신약개발, 바이오&스마트헬스케어 등을 넘어 식품, 금융, 통신, 게임산업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거의 모든 분야에서 쓰여질 수 있다. 

한편, EDGC는 2016년부터 유전체 기업 미국 일루미나, 하버드 브로드 연구소, 23앤미 등 전세계 12개 기관들과 글로벌 1000만명 유전체 표준화 프로젝트에 아시아 유일 기업으로 참여해 유전체 데이터를 축적해왔다.

또한 한국유전자검사평가원이 매년 선정하는 ‘유전자검사기관 질평가’에서 현장실사 등 평가 모든 분야에서 매우 우수함을 의미하는 ‘A등급’을 6년 연속 받고, 유전체 분석 검사실은 미국병리학회(CAP)의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