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리포트
SK바이오팜, 캐쉬카우 엑스코프리 처방 관건. 영역은 확장 中

4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를 소폭 상회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오미크론 여파로 영업활동 제한 예상되나, 점진적인 처방 증가 및 유럽향 완제 및 원료 공급액이 반영 되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다만, 중국 진출 및 캐나다 기술이전 계약금 일시/분할 반영 여부에 따라 실적 변동 가능성 있습니다. 상반기 항암제 파이프라인 도입 및 후기 CNS 후기 파이프라인 도입은 풍부한 파이프라인 확보 및 영업 효율 강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컨센서스 소폭 상회 전망

4분기 매출액 357억원(YoY +122%, QoQ +49%), 영업이익 -409억원(YoY 적 자지속)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시장 컨센서스를 +4%씩 소폭 상회 할 것으로 예상된다. 엑스코프리 3분기 도매상 재고 정책과 영업활동 제한등의 영향이 있었다. 엑스코프리 4분기 매출액은 254억원(YoY +67%, QoQ +28%) 로 전망된다. 오미크론 여파로 큰 폭의 매출 상승 기대감은 낮으나, 점진적으로 처방 증가하고, 유럽향 완제 및 원료 공급액 약 43억원이 반영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엑스코프리는 4분기 중국 진출 및 캐나다 지역 판권 기술이전 계약을 맺으며, 진출 지역이 확대되고 있다. 중국(계약금 236억원)과 캐나다(계약금 238억원) 계약 관련해서 계약금 일시/분할 인식 여부 아직 알 수 없으나, 중국은 ‘24년 까지 캐나다는 ‘23년초까지 분할 인식을 가정하였다. 다만, 이는 향후 외감법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22년은 엑스코프리 미국 침투 속도 주목

지난해에는 유럽 판매 허가 마일스톤 1,245억원 유입이 있었으나, ‘22년은 예측 가능한 대규모 마일스톤 부재로 지난해보다 매출 감소가 예상된다. 이에따라 올해에는 자체 신약 뇌전증 치료제 엑스코프리의 매출 성장에 더욱 주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점차 위드 코로나가 진행됨에 따라 대면과 비대면 둘 다 필요한 하이브리드 영업 활동이 자리 잡으며, 엑스코프리는 ‘22년 1,442억원 (YoY +90%)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의견 BUY, 목표주가 13만원 하향

엑스코프리 점진적 성장을 반영하여 목표주가 기존 16만원에서 13만원으로 하향, 투자의견 BUY 유지한다. 엑스코프리는 가이던스 매출액 600~800억원 상 단 달성이 예상되고, 레녹스-가스토 증후군 치료제 카리스바메이크는 미국 3상 신청하였으며, 바이오오케스트라와 miRNA 기반 뇌전증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체결하며 기본 저분자 신약 기반에서 RNA 기반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올 해 상반기에는 항암 파이프라인 확보로 CNS에서 항암제 분야로도 넓힐 것으로 보이며, 연내 엑스코프리와의 마케팅 시너지가 나는 품목 도입도 영업활동 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현금 약 2,700억원 보유 중). 

 

<자료제공:키움증권>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