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지플러스생명과학,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개량 기술 美 특허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연구기업 지플러스생명과학이 자사의 유전자가위 개량 기술인 ‘크리스퍼 플러스’의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지플러스생명과학은 해당 유전자가위 개량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지난해 4월 취득한 바 있고, 호주 특허를 올해 3월에 취득했다. 또한, 캐나다, 유럽, 중국, 카타르에서도 추가 특허 확보를 위해 출원을 마친 상태이다.

전 세계에서 시장 규모가 가장 큰 미국에서 특허를 취득한 만큼 회사는 4세대 유전자가위의 상업화 시기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지플러스생명과학은 지난 2월 ERS지노믹스와 기술이전(L/I) 계약 체결하고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CRISPR-Cas9’ 원천 기술을 확보했다. 이어, 올해 8월 국제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에 지플러스생명과학이 독자 개발한 ‘크리스퍼 플러스’의 iPSC(유도만능줄기세포)에서 B2M 유전자의 높은 교정 효율을 확인한 논문을 게재해 기술성을 인정받았다.

회사는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유전자가위 ‘Cas9’에 기반해 그 성능을 최대 300%까지 개선한 차세대 유전자가위 ‘크리스퍼 플러스’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개량된 유전자가위를 활용하면 적은 양으로도 동일 수준의 효과 또는 그 이상 효과를 짧은 처리시간 안에 유도할 수 있으므로 표적이탈 효과 등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플러스생명과학 최성화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에 주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플러스생명과학의 ‘크리스퍼 플러스’ 미국 특허 등록은 한국의 기술력이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증명”이라며 “향후 회사는 기술이전(L/O) 체결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크리스퍼 플러스’를 활용한 신약 개발로 난치병 치료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