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리포트
펨토바이오메드, 유전자전달 플랫폼으로 mRNA-CAR를, 그리고 무한한 가능성

원천기술을 이용한 유전자 전달, 전달을 넘어 안전성/효율성 향상

동사는 2011년에 설립되어 2019년에 코넥스 상장. 전기청공기술을 이용하여 mRNA와 DNA plasmid 등 주요 유전물질을 세포내로 균일하게 전달 가능. 독자적인 나노공정인 FEMTOFAB 공정 또한 보유중으로 기존의 유전자전달 체계와는 다르게 독보적으로 단시간에 고효율의 유전자 전달이 가능해짐. 동사의 셀샷은 10억개의 세포를 1시간안에 보낼 수 있는 효율성, 그리고 그 중 90%이상의 세포생존율을 보이며 형질 전환 효율을 극대화시킨 플랫폼 기술임.

Cellshot mRNA-CAR: one-day personalized on-site mRNA system

동사는 항암면역세포치료제(CAR-T, CAR-NK 등)제조시에 세포내에 물질을 전달하는 전달플랫폼 기술을 주력으로 함. 다양한 유전자와 물질을 전달 할 수 있는 플랫폼에, 연구용 셀샷 CCD 전달 체계(기계)와 카트리지를 공급하고 장비의 상용화를 준비 중에 있음. 현재 ‘기적의 치료제’라고 불리는 CAR-T는 바이러스 벡터를 사용해야 하는 한계점이 있음. 바이러스를 이용한 CAR-T는 랜덤 삽입으로 인한 세포 독성과 암화 위험성 해소가 아직도 존재하며 고비용 문제는 여전히 CAR-T 치료제의 해결해야 할 숙제로 남아있음. 동사의 셀샷은 안전성이 보장된 사이트에 정확하게 유전물질 전달이 가능하며 바이러스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가격적으로도 획기적임. 글로벌 제약바이오 회사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유전자 편집 또한 타겟 사이트를 자르는 물질과 삽입할 유전자 물질을 전달해야 하기 때문에 큰 물질을 효과적으로 전달해야 함. 기존의 전기청공방식이나 바이러스전달로는 한계점이 존재하기 때문에 셀샷 플랫폼의 분리전달방법이 다양한 유전물질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하는데 차별적인 장점을 가짐.

 

<자료제공:이베스트투자증권>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