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리포트
뉴지랩파마, 국내 첫 대사항암제 미국 임상으로 신약 가능성 입증

2019년 대사항암제 원천기술 확보로 시작된 신약개발로의 진화
동사는 2004년 CCTV 카메라 제조 및 판매업으로 설립하였으나 2019년 신약개발을 신성장 동력사업으로 추진하면서 2021년뉴지랩파마로 사명 변경하였음. 임상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은 1) 대사항암제 KAT-101, 2) ROS1/NTRT 양성 표적항암제 탈레트렉티닙, 그리고 3)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임. 특히 미국 법인과 국내 뉴젠테라퓨틱스 각각이 KAT의 글로벌 개발과 기술도입 또는 개량신약 연구를 진행하면서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있음. 또한 안정적인 제약사업을 위하여 KGMP 시설을 보유한 아리제약과 의약품 콜드체인 기업인 한올티엘을 인수하여 주요 밸류체인을 완성하여 토탈 제약기업으로 도약하고 있음.

간암 타겟의 대사항암제 미국 임상 본격화로 KAT의 가치를 증명하는 중
대사항암제란 암세포의 대사활동을 방해하여 암세포가 스스로 사멸하도록 하는 것을 말함. 동사는 그 중 암세포가 산소 존재와 무관하게 무산소 대사인 해당작용을 통해 에너지를 창출하는 특성을 활용하여 pyruvate와 유사한 3BP로 해당작용과 미토콘드리아 내 산화적 인산화 작용을 억제시켜 에너지원을 차단시키고, 최종적으로 암세포 사멸을 유도시키도록 함. KAT-101은 경구용과 주사제형으로 개발 중이며, 단독요법으로 임상을 시작하였으나 병용요법 등 다양한 연구가 가능함. 미국 Agios pharmaceuticals는 BMS와의 공동개발로 Idhifa를 2017년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로 미국 FDA 승인을 받아 2020년 154백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 중이며, 작년 12월에는 프랑스 제약사 Servier가 항암사업을 최대 20억 달러 규모에 인수하기로 하였음. 동사는 Agios와 달리 고형암을 타겟으로 개발 중이며, 미국과 국내 임상1/2a 상을 연내 개시할 계획임.

기술도입한 표적항암제 탈레트렉티닙과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개발 순항 중
동사는 미국 안허트(Anheart)에서 탈레트렉티닙의 기술을 국내에 도입하여 젤코리(1세대 ROS1 TKI)을 복용 하거나 또는 내성을 가진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을 신청하였음. 이미 중국 이노벤트바이오로직스(Innovent Biologics)가 긍정적인 임상 2상 중간 결과를 발표하였기 때문에 임상 성공 가능성은 높을 것으로 예상됨. 동시에 진행되는 일본, 중국, 글로벌 임상을 통해 ROS1에서 ROS1&NTRK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로 확대할 계획임. 그 외에도 나파모스타트의 경구용 제형 변경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1상을 종료하여 연내 결과발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 <자료제공:신영증권>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