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셀트리온그룹, 내년까지 3개 상장사 합병주총서 비상장 3사 합병 결정, 지배구조 개편 첫 시동

셀트리온그룹 내 셀트리온홀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스킨큐어 등 비상장 3사가 합병하며 지배구조 개편의 첫 시동을 걸었다.

셀트리온홀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스킨큐어는 16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3사 합병을 승인했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의 지주회사이고,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지주회사다. 또한 셀트리온스킨큐어는 셀트리온의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사업 계열사다. 이들은 11월 1일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두 개의 지주회사로 나뉘어 있던 셀트리온그룹의 지배구조가 한 개로 통합된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이번 합병으로 경영업무 전반에 걸쳐 시너지 및 비용 절감 효과를 창출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방침이다. 특히 합병 후 단일화된 지주회사 체제와 안정된 재무 건전성을 바탕으로 셀트리온그룹의 미래 신규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홀딩스 관계자는 "원안대로 3사 합병안이 통과된 데 따라 이후 주식매수청구권을 포함한 제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이번 합병이 '셀트리온 3형제'로 불리는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상장 3사를 합병하기 위한 수순으로 보고 있다. 앞서 셀트리온그룹은 지난해 9월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상장 3사의 합병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셀트리온그룹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와 셀트리온홀딩스를 합병한 후에 상장 3사를 합병하는 순서를 밟겠다고 밝혔다. 이들 상장 3사가 합병할 경우, 바이오의약품 개발과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사업이 하나로 모이게 된다. 다만 상장 3사의 합병 시기는 아직 구체화되지 않고 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