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젠큐릭스 '지노바이오', 액체생검 CTC 장비 식약처 등록 완료

분자진단 전문기업 젠큐릭스 는 자회사 지노바이오가 개발한 ‘지노CTC(GenoCTC)'를 식품의약품안전처 1등급 의료기기로 등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노CTC'는 CTC(순환종양세포)를 높은 순도로 분리하는 장비로 국내 특허 6건, 해외 특허출원 3건을 마치고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국립암센터 등 국내 주요 종합병원에서 다양한 임상 연구에 활용되고 있다.

지노바이오는 CTC 분리·분석 장비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CTC는 원발암에서 빠져나와 혈액을 돌아다니며 암 전이에 관여하는 암세포로 세포유리DNA(cfDNA), 엑소좀과 함께 3대 핵심 바이오마커로 꼽힌다. 혈액 1미리리터(ml)에 있는 혈구세포 약 10억개 가운데 CTC는 5개 내외로 존재하기 때문에 검출기술 진입장벽이 매우 높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CTC 장비의 높은 의학적 가치에도 불구하고 기술의 어려움으로 인해 장비 상업화에 성공한 기업은 극소수에 불과하다”며 “지노바이오는 식약처 등록 및 주요 종합병원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지금까지 투자해온 액체생검 연구개발 분야에서 본격적인 성과가 나타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시장 개화 및 성장과 함께 기술 우위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젠큐릭스는 지난해 말 지노바이오 지분 30.44%를 인수하며 최대주주로 올랐다. 바이오리서치 전문기업 엘피인포메이션(LP Information)에 따르면 현재 연구용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는 글로벌 CTC 시장은 2조원 규모로 매년 약 15%씩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