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리포트
메디포스트, 세포배양 플랫폼 기술이전계약으로 보여준 SMUP 기대감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스멉) 플랫폼의 기술력 인정과 적용 범위 확대를 시사한 계약
지난 12월 23일 동사는 LG화학과 차세대 고효능중간엽줄기세포를 대량 배양하는 세포 배양 플랫폼 기술(MLSC†)을 4,278억원 규모(선급금 10억원, 마일스톤 4,268억원, 경상기술료 별도)로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함. 2018년 말부터 양사는 유전자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를 진행하였고, 그에 따른 성과로 계약 체결이 된 것임. 이전한 기술은 차세대 주사용 줄기세포치료제 스멉(SMUP-IA-01)의 원천기술 일부로 개발 중인 줄기세포치료제뿐 아니라 유전자치료제까지 활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임을 입증하였음. 본 계약은 LG화학의 타겟 유전자에만 적용한 비독점 계약으로 공동개발 옵션과 직접 진출 중인 일본과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판권으로 계약함 †MLSC(Medipost-LG Seed Cell) : 차세대 고효능중간엽줄기세포대량 배양 기술 SMUP Platform의 일부 공정.

스멉 플랫폼 적용한 주사형관절염치료제 SMUP-IA-01의 임상결과 발표 기대
동사의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플랫폼 스멉셀(SMUP-Cell)은 1)동종유래 유래 중간엽줄기세포 중 좋은 세포(작고 고효능 줄기세포)의 선별 기술, 2)반복 계대배양시 줄기세포능 유지 기술, 3)상용화에 적합한 효율적인 대량생산기술 조건을 확립하여야 함. 본플랫폼 기술을 처음으로 적용한 파이프라인 SMUP-IA-01은 K&L 2-3등급 환자 중수술을 요하지 않은 골관절염 환자 대상으로 개발된 치료제로 단일 투여로 무릎 통증 및 기능의 개선, 장기적으로는 관절의 구조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음. 작년 11월 임상 1상을 종료하였고, 상반기내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임. 카티스템이 연간 160억원 이상의 매출을 하고 있고, 투약편의성을 개선한 주사형 관절염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동사는 관절염치료제의 효과적인 대안책을 제시할 수 있을거라 생각됨.

카티스템의 해외진출, 특히 일본 임상 3상 신청 기대
동종유래 줄기세포 치료제로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무릎관절염 치료제 카티스템이 노인인구가 많고 재생의료에 호의적인 일본시장 진출을 서두르고 있음. †HTO수술병행 환자 대상으로 일본 임상 2상을 수행하고 있으며, 국내 임상결과를 토대로 국내와 동일한 환자대상으로 임상 3상 추진중임. 상반기내 임상 3상 신청할 계획이며, 임상개시시 기술료 유입이 예정되어 있어 올해 흑자전환까지도 기대해볼 수 있음 †HTO: 근위경골절골술, O자형 다리를 교정하여 통증을 줄이는 변형성 슬관절염 치료제. <자료제공:신영증권>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