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 옵디보 임상1상서 효능 확인

에이치엘비는 미국 소재 자회사 엘레바가 19일(미국 현지시간) ‘2020 결합조직암학회(CTOS)’에서 육종에도 치료효과 확인된 '리보세라닙+ 옵디보' 병용투여한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CTOS는 결합조직 종양 관련 전문의, 임상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암 학회로 1997년 설립 이후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11월 18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리보세라닙과 옵디보의 병용 임상은 절제 불가능하거나 전이된 진행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임상 참여자 77%는 육종(sarcoma) 환자였고, 그 외 위암, 자궁경부암 등 환자가 포함됐다. 임상시험은 2개 파트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파트 1에서는 리보세라닙 용량을 결정했고, 파트 2에서는 매일 리보세라닙 300mg을 복용하고, 2주 간격으로 옵디보 240mg을 투여해 안전성과 효능을 확인했다.

임상 결과, 질병통제율(DCR) 76.7%, 객관적반응률(ORR) 13.3%, 무진행생존기간(PFS) 7.2개월을 보였으며, 부작용은 예측 가능한 것이었고, 병용으로 인한 부가적인 부작용은 없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엘레바 최고 개발 책임자인 스티브 노턴 박사는 “이번 임상결과를 통해 리보세라닙이 옵디보와 같은 면역관문 억제제와 병용투여시 안전성이 높은 한편 면역관문억제제 효능을 더욱 강화시켜 준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리보세라닙과 옵디보의 높은 병용효과가 확인된 만큼, 다양한 고형암에 대한 추가 병용 임상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신생혈관 억제제인 리보세라닙은 단독에서뿐만 아니라 병용 요법에서 효과가 높다는 점이 입증됐다”며 “현재 진행 중인 위암, 간암, 대장암, 선양낭성암 외 다양한 고형암에 대한 면역항암제와 병용 임상을 보다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