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 "100억원 Pre-IPO 기관투자유치"

바이온이 2대주주로 있는 미래셀바이오가 지난달 70억원 규모 pre-IPO 투자유치에 따른 후속으로 티그리스인베스트먼트(티그리스언리미티드파트너스투자조합1호)로부터 추가 투자 30억원을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추가 투자로 미래셀바이오는 Pre-IPO 단계 기관투자유치를 100억원으로 마감했다.

티그리스인베스트먼트는 신기술금융투자업체로 이뮨메드, 브렉소젠 등 다수 벤처기업에 투자한 경험이 풍부한 기관투자자로 알려져 있다. 미래셀바이오는 본 투자로 100억원 이상의 현금을 확보해 향후 임상시험, 치매연구 등 연구개발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미래셀바이오 김은영, 정형민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준비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회사 제품 MMSC의 면역억제 및 항염증 작용을 기반으로 국내외 유수 제약사들과 협업을 통한 공동연구에 대한 계획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온은 지금까지 115억원을 투자해 미래셀바이오를 지원했고 지분율 23.5%로 2대주주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