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리포트
씨젠, 3분기 실적은 2분기를 능가할 것으로 추정

3분기 관세청 통관데이터가 심상치 않다

9월 15일 관세청에서 발표한 8월 진단키트 통관데이터에 따 르면, 씨젠의 소재지인 서울시 송파구 진단키트 수출금액은 출항일 기준으로 6,580만 달러(한화 약 778억원)로 7월 대 비 무려 36.0% 증가하였다. 이러한 8월 수출금액은 5,405 만달러로 고점이었던 4월과 비교했을 때에도 약 22% 증가 한 수치이다. 더불어 9월 11일 발표된 10일 누적 잠정치 데 이터도 8월 같은 기간 대비 약 92.4% 증가하면서 9월달 수 출금액도 8월 대비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4월 진 단키트 수출이 고점을 찍었기 때문에 3분기 탑라인은 2분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추정되었으나, 이번 8월 통관데이터 와 9월의 성장세 유지는 이러한 추정이 잘못되었음을 보여 주고 있다. 이러한 추세가 이어진다면 씨젠의 3분기 탑라인 은 2분기 대비 약 16% 증가한 3,18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3분기 수출데이터가 증가한 요인은?

전체 진단키트 통관 데이터가 4월을 고점으로 5~7월 MoM 으로 계속 하락세를 이어가던 시기에도 씨젠의 수출금액은 견조하게 유지되어 왔다. 그런데 이번 8월 데이터가 고점이 었던 4월 수치를 훌쩍 뛰어넘을 수 있던 배경에는 1) 유럽에 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씨젠의 COVID19 진단키트의 주요 수출지역인 이탈리아와 스페인 에서 전월대비 각각 205%와 143%나 증가하였고, 2) 코로나 19 바이러스와 독감 바이러스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 이 곧 도래할 것으로 예상, 씨젠의 셋트 제품(COVID19 진 단키트 + 기존 호흡기 바이러스 진단키트)에 대한 니즈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씨젠은 9월 8일 코로나19 바 이러스와 독감 등 기타 호흡기 바이러스(인플루엔자 A,B 독 감 바이러스, RSV 바이러스 A,B형) 총 5종의 바이러스를 한 꺼번에 검사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출시한다고 밝히면서 9 월은 물론 4분기 트윈데믹 시즌을 맞이하여 본격적인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

2020년 연간 1조원 매출 가능

2분기 대비 3분기 매출이 증가하면서 올해 씨젠의 매출액은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코로나19 바이러스 는 여전히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전 세계 총 확진자 수 는 2,920만명이고 이중 사망자가 92.6만명으로 곧 확진자 수는 3,000만명을, 그리고 사망자 수는 100만명을 넘을 것 으로 예상된다.

잠잠해 지다가도 여름 휴가나 명절 등 방역 이 느슨해지면 바로 유행할 정도로 전염력이 강한 까닭에 코 로나19 바이러스의 유행은 이제 장기전이 될 것으로 예상된 다.

2021년도에도 씨젠의 매출액은 7% 이상 증가 1.1조원 정도의 매출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의 장기전 돌입과 3분기와 4분기 어닝 증가로 씨젠의 벨류에이션을 리레이팅 시킬 필요가 있다. 목표주가 를 35만원으로 상향, 투자의견 BUY 유지한다.

씨젠 목표주가 상향

 

씨젠에 대해 목표주가 350,000원으로 상향, 투자의견 BUY 유지한다. 씨젠의 목표주가 는 12개월 예상 순이익 6,067억원에 코스피 평균 12MF PER인 13배에 20% 할증하여 적용하였다.

7월과 8월 씨젠의 소재지인 서울시 송파구의 관세청 통관데이터가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며, 4,5월 대비 약 10% 증가, 3분기 매출액은 3,180억원으로 추정된다. 매출볼륨의 증가로 인한 레버리지 효과와 2분기 발생한 1회성 비용인 인센티브가 세이 브되면서 영업이익률은 2분기 대비 약 1.5%p 정도 증가, 약 2,000억원 영업이익 달성 이 예상된다. 이로 인해 12개월 추정 순이익 증가와 밸류에이션 리레이팅으로 씨젠의 목표주가를 350,000만원으로 상향한다.

<자료제공:하나금융투자>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