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크리스탈지노믹스, 총 8900만달러 기술수출 계약 체결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자회사 마카온(대표 스티브김)에 신약 후보물질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섬유증 관련 모든 질환에 대한 글로벌 독점 라이센스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기술이전 총 규모는 8900만달러(약 1,070억원)이며, 400만달러(약 48억원)를 먼저 계약금으로 수령하고, 임상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구성돼 있으며, 상업화 성공 시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는 별도로 받게 된다.

이번 계약은 크리스탈지노믹스가 현재 항암제 및 COVID-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아이발티노스타트’ 개발 및 권리에 영향을 주지 않고, 모든 특허는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소유하며, 마카온은 후성유전학적 타깃 물질인 ‘아이발티노스타트’의 섬유증 적응증 개발을 위해 임상시험 진행 및 허가 승인 등의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이후 신약개발 성공 시 기술수출을 진행하게 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섬유증은 손상된 조직이 섬유화되는 과정을 의미하며 폐, 신장 섬유증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특발성 폐섬유증(IPF) 경우 진단 후 평균 생존기간이 2.5~5년에 불과하며 승인된 치료제는 2종(오페브, 에스브리에트)이나, 우수한 효과를 가진 치료제가 없고, 신장 섬유증 경우 아직 승인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아이발티노스타트’는 원광대, 경북대, 전남대 연구팀과 함께한 질환동물 폐섬유모델 및 신장섬유모델 실험에서 우수한 약효를 보여 국제학술지에 각각 게재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섬유증 연구개발비용 마련은 마카온이 100% 외부로부터 조달한다"며 “앞으로도 선택과 집중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목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