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부광약품, 2019년 연결기준 매출 1,679억, 영업이익 93억원

부광약품은 23일 손익구조 변경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1,679억원 영업이익 93억원을 공시하였다. 전년대비 매출은 13.5% 감소하였고, 영업이익은 73.5% 감소하였다. 이는 전년도 일시적으로 발생한 리보세라닙 양도대금 400억원의 매출 반영 때문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전년도 기술매출이 제외된 매출은 전년대비 5%대 성장하였으며,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유사한 수준으로 기존 사업부문은 견고한 성장을 이루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또한, 당기순이익은 보유 중인 안트로젠 및 미국 나스닥 상장 주식인 에이서 테라퓨틱스 등 투자주식의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K-IFRS)에 따른 평가 결과에 따른 것으로, 약124억원의 미실현 손실이 대거 금융비용으로 반영됨에 따라 일시적으로 적자전환하였다.

특히, 에이서 테라퓨틱스는 취득가액 46억원으로 2017년 나스닥 상장 및 주가상승으로 2018년까지 약110억원의 평가이익이 발생되었으나, 2019년 하반기 주가하락에 따라 평가손실이 일시에 비용으로 반영되었다. 이러한 미실현 손실은 일시적인 것으로 최근 주가가 반등하고 있어 차기 사업연도에는 2018년도처럼 평가이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하였다.

2018년도의 경우 연결기준 1,457억의 당기순이익을 나타내었으며, 이중 1,000억이상이 안트로젠 및 에이서 테라퓨틱스 평가이익에서 발생되었다.

2019년에는 회사의 주요 매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전문약 처방 실적이 외부데이터인 유비스트(UBIST) 기준으로 약 8% 성장을 했으며, 올해부터 신규 도입 제품군의 매출과 일반의약품 및 생활용품, 건강기능식품 매출의 지속적인 성장이 더해져 2020년에는 2,000억 이상의 매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