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장이슈
우한 폐렴 환자발생, 제약바이오 관련주 '들썩'진원생명과학·진매트릭스등 상한가, 국제약품도 상승세

바이오종목인 진매트릭스와 진원생명과학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국제약품의 주가도 급등했다.

이들 종목의 주가가 급등한 것은 국내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국내에서 발생했다는 소식 때문이다.

진원생명과학은 20일 전일대비 29.84%(725원) 오른 3,155원을 기록하며 상한가를 기록했고 진매트릭스는 전일대비 29.94%(705원)로 상한가에 도달했다.

진원생명과학은 1976년 의류용 심지 전문 제조업체로 설립되어 1987년에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였다. 현재는 DNA백신 및 플라스미드 기반 바이오의약품 개발업체로 유명하다. 주요 공시 사항은 지난 2019년 11월 37억원 규모의 플라스미드 DNA의약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사실과 대규모의 신주를 발행한 사항이다.

진매트릭스는 지난해 12월 호흡기질환 바이러스 10종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신제품 네오플렉스 RV-panel A의 유럽 CE인증을 획득했으며 최근에는 네오플랙스 RFB-8을 이용한 폐렴 다중분자진단 관련 특허를 획득했다.

제약업종에서는 고려제약이 전 거래일 대비 29.75% 상승한 10,250원으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진양제약이 20.00% 상승한 6,060원, 신일제약이 17.49% 상승한 8,330원, 국제약품은 전일대비 11.02%가 상승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 여성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고열 등 관련 증상을 보여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국가 지정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중국에서는 우한 폐렴 환자가 200명을 넘어서는 등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