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바이오톡스텍,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적응증 국내 특허

(주)바이오톡스텍의 자체 신약후보물질인 ‘BTT105’가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적응증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20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BTT105는 다양한 비알콜성 지방간염 평가모델 효능시험을 통해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고, 간 조직내 지방 축적과 간소엽 염증 및 섬유화을 억제함으로써 비알콜성지방간염에 대한 우수한 예방 및 치료효과'를 나타낸다는 결과를 얻었다.

NASH는 염증작용, 비만, 당뇨 등의 복합적 만성 질환으로 유발되어 간손상 및 심할 경우 간질환 및 간암에 이르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NASH에 대한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적으로 승인된 치료제가 전무하고, NASH 치료제 시장규모가 2025년까지 약 350억달러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국내외 NASH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유한양행은 약 1조원의 비임상단계 NASH 후보물질을 베링거잉겔하임에 기술 이전했다.

강종구 회장은 “ BTT105는 약 150억원 가량을 투자해 기초연구 및 비임상시험을 완료한 후보물질로, 이미 바이오톡스텍은 서울 아산병원에서 임상1상을 성료해 높은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한 바 있다"며 " 국내외 연구진과 공동으로 비만, 당뇨 등의 NASH 위험인자에 대한 개선효과와 간조직 염증 및 섬유화에 대한 억제효과를 입증했다"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NASH에 대한 특허취득을 통해 현재까지의 비임상사업에 국한하지 않고 다양한 신물질 개발에 노력한 첫 번째 성과로 임상2상 및 국내외 발표 등을 통해 바이오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NASH 연구는 한미약품(글로벌 임상 1상), 삼일제약, 동아에스티, 휴온스 등에서 전임상 및 임상을 추진중에 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