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바이오솔루션,'카티라이프' 안전성·유효성 우수 입증

바이오솔루션이 자체 개발한 연골세포치료제 ‘카티라이프’ 임상결과 안전성과 유효성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형외과 전문의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열린 ‘제4회 삼성서울병원 슬관절 심포지엄’에서 카티라이프 임상 2상에 참여한 이대목동병원 유재두 교수는 라이프는 기준치 대비 1년, 2년 및 5년 추시 결과가 모든 임상 점수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이 관찰됐고, 모든 임상점수는 수술 후 1년과 5년 사이에 유의하게 개선됐다고 밝혔다.

또 수술 전과 수술 후 1년, 2년, 5년 동안 MRI를 시행해 ACI를 통한 구조적 개선을 평가, 1년째 연골의 재생 및 2년에서 5년까지 연골의 유지 소견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유교수에 따르면 MOCART 점수의 유의한 개선은 모든 3차례 추시 관찰에서 나타났으며 임상 점수와 유사하게 수술 후 1년에서 5년 사이의 MOCART 점수는 72.5에서 86.3으로 의미 있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카티라이프(small bead-type scaffold-free tissue-engineered ACI)에 대한 임상 1상은 5년의 추적 기간 후에 안전하고 양호한 임상 결과를 보였으며 임상 2상은 미세골절술 군과 비교해 카티라이프에서 우수한 임상결과 및 방사선학적 결과를 보였다고 유 교수는 설명했다.

유재두 교수는 “ 카티라이프는 환자 자신의 늑골 연골세포를 배양해 개발된 의약품으로 안전성과 유효성이 뛰어나다. 뿐만 아니라 정형외과 수술 시 용이하다는 강점이 있다"며 "현재 글로벌 제약사와 판권계약이 빨리 마무리돼 치료를 원하는 환자분들에게 적용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바이오솔루션 이정선 대표이사는 “이번 삼성서울병원과 경희대병원에서 개최되는 슬관절 심포지엄에서 카티라이프의 우수한 임상결과가 정형외과 전문의들에게 공개됨을 기쁘게 생각한다. 24일 개최되는 경희대병원 심포지엄에서는 회사 차원에서 부스를 준비하는 등 정형외과 전문의들에게 많은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