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황
셀트리온헬스케어, 상반기 매출액 5000억원 넘어섰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 5053억원, 영업이익 187억원, 당기순이익 143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액은 62% 늘어났으나 당기순이익은 80% 줄어는데 이는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에 반영됐던 '일시적 수익'이 올해는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상반기 매출은 전년도 연매출 71%에 해당하는 규모로,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출 구조가 하반기로 갈수록 확대되는 특성을 감안하면 올해 유의미한 매출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하반기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 미국 론칭을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 모두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5조원 규모 세계 최대 리툭시맙 시장으로 오리지널 의약품 등재가격(list price)이 유럽 5배에 달하는 만큼, 미국에서 ‘트룩시마’ 판매가 향후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실적 개선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상반기 최초로 5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으며 미국에서 트룩시마와 허쥬마(성분명 : 트라스투주맙) 론칭을 앞두고 있고 램시마SC(성분명 : 인플릭시맙)는 현지법인을 통한 직접판매(직판)를 준비하고 있어 이를 통해 당사의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지속될것으로 전망했다.

김사랑 기자  kimsarang0420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사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