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루머&진실
셀트리온 서정진회장 승무원 갑질논란 "사실과 다르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은 항공기 내 승무원 폭언·갑질 논란 보도와 관련, “다소 불편한 대화가 오고갔으나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JTBC 뉴스룸은 20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인천으로 귀국하는 대한항공 KE018 편 여객기 안에서 여객 규정을 위반한 뒤 승무원에게 폭언과 보복성 갑질을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셀트리온은 이에대해 “서정진 회장은 힘든 장거리 출장 길에서 피곤해 있을 직원들을 먼저 배려하고자 했던 행동이 다른 사람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까지 미처 챙기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한다”면서 “예기치 못한 불편함을 느꼈거나 상처를 받은 사람이 있다면 진심어린 사과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보도 내용 가운데 서 회장이 고의로 라면을 수 차례 주문했다는 내용과 관련, 사실과 다른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은 저녁 식사 대용으로 라면을 한 차례 주문했으며, 취식 시 덜 익었음을 표현했고, 주변에서 이를 들은 승무원이 먼저 재 조리 제공을 제안하여 한 차례 다시 라면을 제공받았고 이후 재주문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 등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본인이나 동승했던 직원들과 확인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되었다”고 해명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